본문 바로가기
하이개그노트

맹인안내견 두 마리

by mathpark 2014. 1. 21.
728x90

 

두 남자가 한 식당 앞에서 만났다. 두 사람 다 개를 데려왔는데, 한 사람의 개는 도베르만핀셔, 다른 사람의 개는 치와와 종이었다.

 

도베르만핀셔 주인이 치와와 주인에게 말했다.

"안으로 들어가서 요기나 좀 할까?"

 

다른 남자가 대답했다.

"안 될 걸. 얘들 때문에 들어가게나 해주겠어?"

 

도베르만핀셔를 데려온 남자가 말했다.

"자네는 나 하는 것만 보면 돼."

 

남자는 검은색 선글라스를 꺼내 끼더니, 도베르만핀셔를 앞세운 채 안으로 들어갔다. 문 앞을 지키고 있던 종업원이 말했다.

"손님, 죄송합니다만, 개는 식당 안에 들어갈 수 없습니다."

 

그러자 도베르만핀셔 주인이 말했다.

"미안합니다. 하지만 나는 앞을 못 봅니다. 이 개는 맹인안내견이지요."

 

종업원이 말했다.

"도베르만핀셔가 맹인안내견을 한다고요?"

 

"그렇습니다."

남자가 말했다.

"요즘은 도베르만핀셔도 맹인안내견을 하는데, 모르셨나요? 아주 일을 잘하는데 말이지요."

 

종업원은 하는 수가 없었다.

 

이 광경을 지켜본 치와와 주인 역시 검은색 선글라스를 끼고 식당 안으로 들어가려고 했다.

 

종업원이 그를 가로막았다.

"손님, 죄송하지만 개는 안 됩니다!"

 

그러자 치와와 주인이 말했다.

"죄송하지만, 이 개는 저를 위해 일하는 맹인안내견입니다."

 

식당 종업원이 물었다.

"치와와가 맹인안내견을 한다고요?"

 

남자가 정말 맹인이라도 되는 듯 시치미를 뚝 떼고 이렇게 되물었다.

 

"뭐라고요? 내 맹인안내견이 치와와였단 말입니까?"

 

 

 

- 롤프 브레드니히 <위트 상식사전> 中

 

 

 

 

 

728x90

'하이개그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마의 말 엉덩이  (2) 2014.01.23
운전사가 된 교황  (0) 2014.01.21
맹인안내견 두 마리  (0) 2014.01.21
못 말리는 형제애  (0) 2014.01.17
마피아와 변호사  (0) 2014.01.1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