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돌핀급발산104

아이리버 DOMINO USB - ECODISH 16G 11년 동안 사용한 브라운관 TV를 LED로 교체하게 되었습니다. USB를 꽂아 동영상까지 바로 재생할 수 있는 기능이 있어서 이제 큰 화면으로 편하게 영화를 볼 수 있겠구나 싶어서 나름 뿌듯합니다. 그런데 요즘 영화 파일들은 화질은 좋다지만 용량이 너무 커서 제가 가지고 있는 기존의 4G짜리 USB 메모리에 도저히 담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기왕지사 새로 하나 장만하려고 알아보던 중 눈에 띄는 예쁜 녀석이 있기에 일단 찜을 하고 8G로 할까, 16G로 할까 망설이다가 결국 16G 짜리로 질렀습니다. 도착하여 이런저런 파일을 담다 보니 16G로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벌써 10G 정도가 채워졌거든요.ㅎ 노트북 포트에 꽂으니 바로 인식 잘 되고 윈도 XP에서 exFAT으로 포맷하니 4G 이상의 큰.. 2012. 2. 16.
산요 3날 방수면도기 SV-AS70 십여 년을 사용해 오던 필립스 면도기가 고장이 나는 바람에 면도기를 새로 장만했습니다. 종류도 너무 많고 가격도 천차만별이라 무엇을 사야할지 고민하던 중 마침 모 소셜커머스에 올라온 요 녀석으로 골랐습니다. 기존에 쓰던 면도기는 동그란 모양의 두 날로 되어있는 것이었는데 일자 형태의 면도날은 처음 써 보는 것이라 생소하긴 했지만 가격대도 적당하고 방수도 되고 충전도 빨리 되어 선택을 하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사용을 해 보니 그립감도 좋고 수염도 잘 깎이는군요. 다만 출력이 센 건지 소리와 진동은 기존에 쓰던 필립스에 비해서 조금 심하네요. 전반적으로 가격 대비 만족스럽습니다. 내구성도 좋아서 오래도록 고장 없이 사용할 수 있다면 좋겠어요. 2012. 1. 31.
actto 멀티 카드리더 겸용 허브 얼마 전에 중고 노트북을 하나 구입하였습니다. 사양도 쓸만하고 화면도 크고 해상도도 좋아 기존에 쓰던 노트북은 집에 두고 회사에서 쓰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당연히 달려 있을 줄로 알았던 카드리더기가 없는 것입니다. 헐~ 그래서 하는 수 없이 구입하려고 알아보다가 기왕이면 USB 허브도 달려 있는 놈으로 골랐습니다. 디자인이 매우 훌륭하고 인식도 잘 되네요.ㅎㅎ 무엇보다 선 정리가 깔끔해서 좋습니다. 2012. 1. 30.
3.5" IDE HDD Case 집에 있던 데스크탑 컴퓨터가 수명이 다해 노트북으로 바꾸던 중 데스크탑에 달려 있던 80GB짜리 HDD는 버리기가 아까와서 백업용으로 활용하고자 케이스를 구입했습니다. 뭐 요즘은 500GB, 1TB, 2TB 외장하드가 인기이긴 합니다만 가격도 비싸고 그리 많은 공간을 필요로 하는 자료들도 별로 없기에 부피도 크고 선 정리도 힘들지만 3.5" 하드케이스로 만족하렵니다.^^; 바로 노트북 USB에 꽂으니 인식 잘 되고, 가지고 있던 자료들 백업해보니 속도도 만족스럽네요. 비록 큰 용량은 아니지만 든든합니다.^^ 2012. 1. 19.
New Balance H710 2011. 11. 28.
소니(SONY) 이어폰 DR-XB23VP Optimus-Q(LU2300)를 사면서 번들로 제공받은 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으면서 늘 뭔가 모자람을 느끼며 아쉬워하던 차에 티켓몬스터에서 메일이 날아왔습니다. 말 그대로 반값. 물론 소셜커머스의 반값 정책이라는게 그리 믿을만한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사양의 10만원대 이어폰 보다는 브랜드 이미지와 가격에 비추어 보았을 때 뒤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에 마음을 비우고 주문을 하고 말았습니다. 커다란 박스에 비해 내용물은 초라한 크기입니다.^^; 작은 상자 안에서 다양한 내용물이 쏟아져 나와서 흠칫했습니다. 자세한 구성은 맨 아래쪽의 이미지들을 참고하세요. 이어폰 줄이 원통형의 일반적인 것들과 다르게 납작한 일자 모양입니다. 꽤 두꺼운 편이어서 끊어질 것 같은 불안감이 없고 무엇보다 잘 꼬이지 않습니다... 2011. 10. 25.
Original Buff - CELTIKNOT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옷 입기가 참 애매합니다. 얇게 입으면 춥고, 두텁게 입으면 덥고, 목을 내놓으면 춥고, 목을 덮으면 덥고, ... 뭔가 괜찮은 아이템이 없을까 하는데 문득 떠오른 Buff. 다양한 코디가 가능하고 쓰임새가 많을 것 같아 주문 들어갑니다. 여름용, 겨울용, 사계절용 등 종류가 다양한데 저는 사계절용으로 골랐고, 색상도 다양한데 아무 옷에나 어울리게 무난한 블랙 계열로 골랐습니다. 포장이 독특한데 목에 두르면 대략 저 모양이 납니다.ㅋㅋㅋ 뒷면에는 다양한 착용법을 그림으로 보여줍니다. 목에, 머리에, 마스크로, 손목밴드로, 헤어밴드로, ... 여러 가지 연출이 가능합니다. 봉재선이 없는 원기둥 모양으로 아주 단순하게 생겨먹었습니다. 자연스럽게 접으면(?) 아니, 말아주면(?) 아무튼 위.. 2011. 10. 21.
TROIKA 3-ring 가죽 키홀더 어느 보험설계사에게 받은 짝퉁 닥스 지갑형 키홀더를 잘 가지고 다녔는데 너덜너덜(?)해져서 새로운 키홀더를 찾아보았습니다. 지갑형이 세련되고 좋긴 하지만 고가인데다 여러 개의 열쇠를 넣으면 심하게 불룩해 지는 관계로 배제하고 그냥 무난하고 편리성을 위주로 고른 것이 트로이카의 제품입니다. 세 개의 링을 저 두 구슬 사이로 밀어넣어 수납하는 형태인데 필요로 하는 키만 쏙 빼낼 수 있어서 은근히 편리합니다. 매우 견고하게 링이 박혀 있습니다. 학교, 학원, 자동차 키를 하나씩 달아 보았습니다. 같은 제품인데 은색도 있더군요. 하지만 저 색깔이 훨씬 고급스럽고 희소 가치도 있습니다. 열쇠고리치고는 그렇게 싼 가격은 아니지만 천연가죽과 튼튼한 링으로 오래도록 쓸 수 있을 듯 합니다. 2011. 9. 27.
RICHTER 차량용 스마트폰 거치대 차에서 스마트폰 쓰기가 불편하고 운전 중에 전화 받는 것도 여의치 않아 거치대를 찾아보던 중 마음에 드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미 하이패스와 내비게이션이 앞유리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송풍구 거치식으로 골랐습니다. 독일제라고 하던데 견고하고 흔들림 없이 잘 잡아주네요. 근데 위치 좀 바꿔 보려고 했더니 도저히 뺄 수가 없어서 아직도 방법을 찾고 있는 중입니다.ㅡㅡ; 송풍구의 위치도 거의 고정되다시피 하니 어차피 다른 곳에 옮기기도 무리고 운전석 쪽이 맞긴 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빠져야 다른 차에도 달텐데 이거 황당합니다.ㅎㅎ 암튼 폰에 아무런 무리 없이 잘 잡아주고 위치도 다양하게 조정되는 점은 좋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전화 오면 스피커 모드로 해서 핸즈프리로 주로 사용하고 문자 왔을 때 손가락으로 .. 2011. 8. 4.
하고로모 황산분필 2011/04/07 - [엔돌핀급발산] - 하고로모(Hagoromo) 분필 이라는 예전 글에서 하고로모 분필을 소개시켜 드린 적이 있었는데요, 급히 분필이 필요하여 세종상사에 가보니 또 흰색 탄산분필이 품절이더라구요. 그래서 컬러분필은 탄산으로, 흰 분필은 황산으로 주문을 했는데 망했어요.ㅡㅡ; 황산분필은 사용할게 못 되더라구요.. 좀 부드러운가 싶었는데 칠판을 너무 타고 가루가 장난 아니게 날립니다. 너무 가볍기도 하구요.. 그렇다고 잘 지워지지도 않아요. 장점이라곤 눈을 씻고 찾아봐도 보이질 않네요. 이제 황산분필은 쳐다보지도 않으려구요...ㅡㅡ+ 포장은 정말 센스있게 해주셨네요. "고가제품". 덕분에 하나도 부러지지 않고 잘 배송되었습니다. 택배 테이프를 뜯을 때 가장 자주 사용하는 2011/02/.. 2011. 6. 30.
Lock & Lock 텀블러 머그컵을 주로 이용해 커피를 마시고 차를 마셨으나 학교에 나가면서 무한정(?) 리필되는 종이컵의 유혹에 넘어가 많은 쓰레기를 양산하다가 이건 아니지 싶어 텀블러를 주문했습니다. 기왕이면 스테인레스로 만들어 위생적이고 세척도 편리한 넘으로 고르다가 적당한 가격과 크기와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 Lock & Lock 것으로 골랐습니다. 300ml의 아담한 사이즈로 택했는데 딱 적당하고 들고 다니기에도 부담이 없네요. 하나만 사려다가 학교에서 하나, 학원에서 하나 쓰려고 두 개를 주문했는데 결국 한 개는 집에 모시게 되었습니다.ㅋㅋ 보온보냉도 잘 된다고 하나 장시간 실험은 못해봤고 최소한 2~3시간은 잘 버텨주는 것 같습니다. 종이컵을 남발하며 지구를 아프게 하는 것에 비하면 가격이나 설거지에 대한 부담은 미미하.. 2011. 6. 9.
슬리퍼 두 켤레 구입 저는 17년간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단 한번도 슬리퍼를 신고 교단에 올라서 본 적이 없었습니다. 그냥 뭐랄까, 옷도 좀 갖춰 입고 신발도 거기에 맞춰주는 것이 제 수업을 듣는 학생들에 대한 선생으로서의 예의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몇 달 전부터 무릎이 아파서 병원에 갔더니 다치지도 않았지만 물이 좀 찼다고 합니다. 거의 하루종일 서서 일한다고 하니 신발이라도 좀 편한 것으로 바꾸라고 하더군요. 나이를 먹으니 정말 별 희한하게 아프기도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서글퍼집니다. 암튼 그 동안의 규칙을 깨고 다른 분들처럼 좀 편안한 슬리퍼를 사서 신어야 겠다고 마음먹고 인터넷을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종류도 너무 많고 가격도 천차만별.. 고르는데만 한참 걸렸습니다. 하나는 학교에서, 또 다른 하나는 학원에서 신.. 2011. 6. 2.
새로운 Zippo와 만나다. 2011/04/08 - [_엔돌핀급발산] - Revival Zippo Logo Brass가 드디어 제 곁으로 왔습니다. 원래 가지고 다니고 다니던 녀석을 탐내는 지인이 있어 쿨하게 선물로 주고 주문한 것입니다.ㅋ 이런 식으로 주고 새로 사고 한 Zippo가 몇 개 되는군요. 컬렉션을 만들었어도 될 만큼..ㅜㅜ 아무튼 이번엔 Zippo 본연의 모습(?)에 충실한 깔끔한 넘으로 골라봤습니다. 가격대가 좀 높다보니 배송비 무료에 가스와 심지도 사은품으로 함께 왔습니다. 낯익은 종이 케이스에 포장이 되었구요. 짜잔~! 처음 케이스를 열어 사진과는 다른 실물을 볼 때면 항상 설레입니다. 원래 투명비닐로 한 번 더 포장이 되어 있지만 사진을 위해 제거했습니다. 라이터를 꺼내니 케이스 바닥에 보증서가 깔려 있습니다... 2011. 4. 12.
차량용 카드포켓 차안에서 돌아다니는 카드와 영수증들을 깔끔하게 정리해 준다는 카드포켓을 구매하여 장착해 봤습니다. CD바이저 겸용으로 할까 하다가 CD는 수납할 공간이 충분히 있고 크기가 크면 화장거울을 가리기에 조그마한 녀석으로 검색하다가 적당한 것을 골랐는데 괜찮네요. 가격대비 만족입니다.^^ 바깥쪽으로 보이게 하지 않고 안쪽으로 향하게 해놓으니 더욱 깔끔합니다. 2011. 4. 10.
Zippo Wave Tattoo 2011. 4. 8.
Revival Zippo Logo Brass 2011. 4. 8.
하고로모(Hagoromo) 분필 학교나 학원에서 칠판에 분필로 글씨를 쓸 때 보통 탄산분필을 많이 이용합니다. 예전에는 황산분필을 사용하기도 했지만 가루날림이 장난 아니고 너무 무르기 때문에 잘 부러지기도 해서 요즘은 거의 쓰지 않습니다. 탄산분필의 종류는 매우 다양한데 주로 문교, 오미야, 크레욜라 등등을 많이 사용하지요. 그 중에서도 특히 값싸고 품질도 웬만한 문교분필을 많이 애용하시더군요. 그런데 저는 문교분필의 경우 너무 딱딱하고 칠판의 상태에 따라 필기감 차이가 많이 나고 굵기도 얇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하고로모(Hagoromo) 라는 일본산 분필을 주문해서 쓰는데요, 가격은 무지 쎄지만 제게는 이게 딱인 것 같습니다. 한동안 품절이어서 주문하지 못하고 있다가 최근에 다시 재입고 되어 주문.. 2011. 4. 7.
후지필름 파인픽스 HS20 가지고 있는 디카가 액정이 깨졌는데 수리하기도 그렇고 예전거라 사진도 잘 안나오고 해서 눈팅 중입니다. DSLR은 가격도 비싸고 휴대성도 떨어지고 무엇보다 제가 사진 기술이라곤 없기 때문에 사치인 것 같고 요즘 꽂힌 녀석이 바로 HS20입니다. 빨랑 나오거라 질러줄게~~ 2011. 3. 10.
GERBER Keychain Tool "Curve" http://www.funshop.co.kr/vs/detail.aspx?itemno=10567 2011. 2. 24.
집 대신 이 차로... 2010. 12.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