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전가옥2

편의점 - 유기농볼셰비키, 류연웅, 이아람, 정세호, 이산화 - 목차 -· 창조와 비밀 - 유기농볼셰비키· 카라마조프 헤븐 - 류연웅· 여자의 얼굴을 한 방문자 - 이아람· 마지막 퇴근은 손님들과 함께 - 정세호· 잃어버린 삼각김밥을 찾아서 - 이산화 ◆ "어떤 종교든 거대해지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이 잔인해져. 믿음이라는 수단으로 사람들을 괴롭히고 눈을 가리는 건 예사고, 결국은 종교의 이름으로 죽음을 강요하기까지 하지." - 중에서 ◆ "오늘 할 수 있는 것을 해. 하늘 위 존재 말고 땅 위의 사람들을 소중하게, 평등하게 여기고." - 중에서 ◆ 문득 고개를 들어 적색 불빛의 근원지를 바라본다. 수십개의 십자가를 바라보고 있노라니 도시 전체가 악몽을 꾸고 있는 것만 같다. - 중에서 ◆ 한 가지만 믿으면 모든 게 해결된다니, 얼마나 편한 생각인가. - 중에서.. 2020. 8. 8.
냉면 - 김유리, 범유진, 전건우, 곽재식, 홍지윤 - 목차 -· A, B, C, A, A, A - 김유리· 혼종의 중화냉면 - 범유진· 남극낭만담 - dcdc· 목련면옥 - 전건우· 하와이안 파인애플 냉면은 이렇게 우리 입맛을 사로잡았다 - 곽재식 ◆ 어른이 되어가며 알았다. 사람들과의 관계란 당연하다 여겨 온 것을 부정당하는 과정이었다. - 中 ◆ 웃는 건, 우는 것보다 쉬웠다. - 中 ◆ 술에 취한 새벽에는, 아무런 생각도 하지 않고 무엇도 추억하지 말아야 하는 법이다. - 中 ◆ "내 인생의 무게를 덜 사람은 나와 같이 식사를 하는 사람들뿐이지요." - 中 ◆ "늙은이가 이런 헛소리를 했을 때 믿지 좀 마. 젊은 친구들이 늙은이 헛소리에 구박을 안 하면 늙은이들은 자기 헛소리가 진짜인 줄 착각하게 된다니까." - 中 ◆ 나는 갓 스물이 된 청년이었.. 2020. 7.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