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훈6

개 - 김훈 ◆ 마음이 재빠르고 정확해야 남의 눈치를 잘 살필 수가 있다. 남의 얼굴빛과 남의 마음 빛깔을 살필 수 있는 마음의 힘이 있어야 한다. 부드러운 마음이 힘센 마음이다. ◆ 사람의 몸 냄새 속에 스며 있는 사랑과 그리움과 평화와 슬픔의 흔적까지도 그날 모두 알게 되었다. 그 냄새는 모두 사랑받기를 목말라하는 냄새였다. ◆ 똥을 먹는다고 해서 똥개가 아니다. 도둑이 던져주는 고기를 먹는 개가 똥개다. ◆ 피할 수 없는 싸움은 끝내 피할 수 없다. ◆ ―땅을 놀리면 벌 받는다. 노는 땅에 쪼이는 햇볕이 아깝지도 않냐? ◆ 견딜 수 없는 것을 견딜 수 있는 것인지 나는 여전히 알 수 없었다. ★★★★☆ "마음이 늙으면 나 자신과 세상이 흐리멍덩하고 뿌옇다. 개념의 구획이 무너진 자리에 작은 자유의 공간이 생겨나.. 2021. 5. 21.
강산무진 - 김훈 ◆ 뻔한 소리였고, 하나마나한 소리였지만, 나는 그때 그의 뻔한 소리의 그 뻔함이 무서웠다. 그리고 그 무서움은 그저 무덤덤했다. - 中 ◆ 고향은 끊어버려야 할 족쇄이거나 헤어나려고 허우적거릴수록 더 깊이 빠져드는 늪이었다. 고향에서 보낸 유년의 기억은 몽롱했으나 몽롱할수록 끈끈해서 도려내지지 않았다. - 中 ◆ 왜 함께 살아야 하는지를 대답할 수 없었으므로 왜 헤어져야 하는지를 물을 수가 없었다. 왜? 라는 말이 너무나도 무력해서 그 말을 입 밖으로 내보내기가 머뭇거려졌다. - 中 ◆ 아무런 인연도 아니고, 아무런 우연조차 아닌 일이었지만, 다만 하는 수 없는 일이었다. - 中 ◆ 투지는 적개심이다. 적개심은 맹렬하게 집중되어 있어야 한다. - 中 ★★★☆☆ 빠르게 몰입해서 읽어내려 가면서 장편을 그.. 2019. 6. 10.
남한산성 - 김훈 ◆ 말로써 정의를 다툴 수 없고, 글로써 세상을 읽을 수 없으며, 살아 있는 동안의 몸으로써 돌이킬 수 없는 시간들을 다 받아 내지 못할진대, 땅 위로 뻗은 길을 걸어갈 수밖에 없으리. ◆ 나는 아무 편도 아니다. 나는 다만 고통 받는 자들의 편이다. ◆ 뜻이 가파르되 문장이 순하니 아름답다. ◆ 경은 늘 내 가까이 있으니 군율이 쉽게 닿겠구나. ◆ 작은 두려움을 끝내 두려워하면 마침내 큰 두려움을 피하지 못할 것이다. ◆ 참혹하여 무슨 말을 더 하겠는가. 다만 당면한 일을 당면할 뿐이다. ◆ 사물은 몸에 깃들고 마음은 일에 깃든다. 마음은 몸의 터전이고 몸은 마음의 집이니, 일과 몸과 마음은 더불어 사귀며 다투지 않는다…… ◆ 글은 멀고, 몸은 가깝구나…… ◆ 봄이 오지 않겠느냐. 봄은 저절로 온다. .. 2018. 11. 10.
남한산성 (2017) · 요약정보 : 드라마|한국|2017.10.03 개봉|140분 |15세이상관람가 · 감독 : 황동혁 · 출연 :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 줄거리 :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청의 대군이 공격해오자 임금과 조정은 적을 피해 남한산성으로 숨어든다. 추위와 굶주림, 절대적인 군사적 열세 속 청군에 완전히 포위된 상황, 대신들의 의견 또한 첨예하게 맞선다. 순간의 치욕을 견디고 나라와 백성을 지켜야 한다는 이조판서 ‘최명길’(이병헌)과 청의 치욕스런 공격에 끝까지 맞서 싸워 대의를 지켜야 한다는 예조판서 ‘김상헌’(김윤석). 그 사이에서 ‘인조’(박해일)의 번민은 깊어지고, 청의 무리한 요구와 압박은 더욱 거세지는데... ◆ "죽음은 견딜 수 없고 치욕은 견딜 수 있사옵니다" ◆ ".. 2017. 10. 16.
라면을 끓이며 - 김훈 ◆ 허상은 헛됨으로써 오히려 완강할 테지만 실체는 스스로 자족하므로 완강할 이유가 없을 것이었다. ◆ 자연은 저 자신의 볼일로 가득 차서 늘 바쁘고 인간에게 냉정하다. 자연은 인간에게 적대적이거나 우호적이지 않지만 인간은 우호적이지 않은 자연을 적대적으로 느낀다. ◆ 나는 음식을 나누어 먹는 것 같은 사소한 일상에 자리잡는 평화를 생각했다. ◆ 생명을 서로 긍정하는, 가장 단순한 방식으로의 평화는 불가능할 것인지를 나는 강가에서 생각했다. ◆ 시간 속에서는 덧없는 것들만이 영원하다. 모든 강고한 것들은 무너지지만, 저녁노을이나 아침이슬은 사라지지 않는다. ◆ 풍랑이 없는 바다에서 정규 항로를 순항하던 배가 갑자기 뒤집히고 침몰해서 수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는데, 그 원인과 배경이 불분명한 사태는 망자(.. 2016. 10. 2.
칼의 노래 - 김훈 ◆ 죽여야 할 것들을 다 죽여서, 세상이 스스로 세상일 수 있게 된 연후에 나는 나 자신의 한없는 무기력 속에서 죽고 싶었다. ◆ 사지에서는 살 길이 없음을 알아야 한다. 그것이 아마도 살 길이다. 살 길과 죽을 길이 다르지 않다. ◆ 내가 적을 죽이면 적은 백성을 죽였고 적이 나를 죽인다면 백성들은 더욱 죽어나갈 것이었는데, 그 백성들의 쌀을 뺏고 빼앗아 적과 내가 나누어 먹고 있었다. 나의 적은 백성의 적이었고, 나는 적의 적이었는데, 백성들의 곡식을 나와 나의 적이 먹고 있었다. ◆ 닥쳐올 싸움은 지나간 모든 싸움과 전혀 다른 낯선 싸움이었다. 싸움은 싸울수록 경험되지 않았고, 지나간 모든 싸움은 닥쳐올 모든 싸움 앞에서 무효였다. ◆ 내어줄 것은 목숨뿐이었으므로 나는 목숨을 내어줄 수는 없었다. .. 2013. 1. 24.